visual

소독제 효과 극대, 올바른 사용법이 관건
Name : 관리자 | Date : 2021.02.08 15:53 | Views : 239

질병별 효력시험…수거검사 통해 함량 점검

적정농도 유지·유기물 제거 등 수칙 지켜야


그렇게 많이 소독제를 뿌렸는데도, 왜 고병원성AI가 확산되면서 농가 일각에서 다시 소독제 효능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내고 있다.

하지만 방역전문가들은 하나같이 소독제 효능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설명한다. 다만, 사용방법에서 빈틈이 노출되고 있다고 지적한다. 실제 국내 소독제 품목허가와 품질관리 절차는 세계 어느나라와 비교해도 가장 꼼꼼하고 깐깐하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소독제 품목허가를 받으려면 효력시험을 실시하고 그 성적서를 제출해야 한다. 

품목당 수천만원 비용을 들여가며 해외 표준실험실에서 구제역, 아프리카돼지열병(ASF) 효력시험을 하는 이유다. 특히 신규 품목허가받은 방역용 소독제의 경우 첫번째 생산(수입) 제품에 대해 AI, 구제역 효력검사를 실시해 합격제품만이 유통·판매될 수 있도록 하는 강화된 품질관리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품목허가 후 품질관리에도 만전을 기한다.

매년 수거검사를 통해 함량을 살피는 것은 물론, 수거제품에 대한 효력시험이 병행되고 있다. 불량 소독제라면, 버틸 수 없는 시스템이다.

최농훈 건국대 수의과대학 교수는 “소독제만으로 질병을 전부 막을 수 있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면서도 “소독제는 고병원성AI 등 가축질병을 예방하는 가장 효율적이면서도 핵심적인 수단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소독제 효능은 믿어도 된다. 하지만 사용방법에서는 다소 허술함이 발견된다. 실태점검 결과 소독제 적정농도 유지 미흡, 유기물 제거 관리 부재, 방역기 성능 부족 등이 확인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 교수는 “고병원성AI 바이러스는 사체 또는 분변에 많다. 차량 바퀴, 사람 신발 등을 타고, 이 바이러스가 농장에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 이런 상황에서 드론, 헬기 등을 동원해 철새도래지, 도로, 농경지 등에 소독제를 뿌려대는 것은 큰 의미가 없다. 농장입구, 발판조 등에서 유기물 제거 후 적정농도 사용 등으로 소독제 효력을 극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IP : 203.232.73.***
QRcode
%s1 / %s2
 

No File Subject Name Date Views
blank 관리자 2021.02.08 1
pdf 관리자 2020.02.03 1,160
20 jpg 관리자 2017.12.15 3,376
19 blank 관리자 2017.02.09 4,086
18 blank 관리자 2016.06.13 4,531
17 blank 관리자 2015.12.29 4,317
16 jpg 관리자 2013.03.18 6,723
15 jpg 관리자 2013.02.25 7,229
14 blank 관리자 2012.12.31 5,479
13 jpg 관리자 2012.09.28 5,219
12 blank 운영자 2011.09.20 6,907
11 blank 운영자 2011.07.01 4,339
10 blank 운영자 2011.06.24 4,549
9 blank 운영자 2011.05.09 4,760
8 blank 운영자 2011.03.16 4,596
7 blank 운영자 2011.01.31 4,510
6 blank 운영자 2011.01.20 4,252
5 blank 운영자 2011.01.10 4,576
4 blank 운영자 2011.01.07 4,122
3 blank 운영자 2009.12.24 4,950
2 blank 운영자 2009.09.08 7,994
1 blank 운영자 2009.07.06 5,114

상단으로 올라가기